MENU
CISO News HOME > CISO News > 최신뉴스

최신뉴스


“전화 미팅을 요청한다”며 보낸 첨부 파일? 피싱 메일 조심 2020.10.21  

안랩, 전화 회의 요청으로 위장한 피싱 주의 당부
실제 일본 화장품 업체 사칭해 악성 파일 다운로드 및 실행 유도


[보안뉴스 이상우 기자] 최근 비대면 시대를 맞아 증가하고 있는 전화 회의 요청으로 위장해 악성코드를 첨부한 피싱 메일이 유포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피싱 메일 본문[이미지=안랩]


보안전문 업체 안랩(대표 강석균)에 따르면 공격자는 먼저 실존하는 일본 화장품 기업 관계자의 회신으로 위장해 “전화 미팅을 요청한다”는 내용으로 암호가 걸린 압축파일을 첨부해 메일을 보냈다. 공격자는 본문 상단에 일본어로 일시, 첨부파일 이름, 압축파일을 풀 수 있는 비밀번호 정보를 함께 적어 압축 파일에 대한 신뢰도를 높였다. 또한, 본문 하단에는 자연스러운 한글로 전화 미팅 관련 요청사항을 적어 사용자의 의심을 피했다.

사용자가 첨부파일을 내려받아 본문에 기재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압축을 해제하면 ‘MYTNXTOJ3 202010월17.doc’라는 이름의 악성 문서파일이 실행된다. 공격자는 문서파일에 ‘파일을 보려면 프로그램 업데이트가 필요하다’며 사용자가 ‘편집 사용’이나 ‘콘텐츠 사용’ 버튼을 누르도록 유도했다. 사용자가 문구에 속아 무심코 ‘편집 사용’ 혹은 ‘콘텐츠 사용’ 버튼을 누르면 악성코드에 감염된다.

▲악성코드를 포함한 문서 파일[이미지=안랩]


감염 이후, 악성코드는 외부에서 인터넷 뱅킹 관련 정보를 탈취하는 ‘뱅킹 악성코드’를 추가로 내려받는 등 악성행위를 수행할 수 있다. 현재 V3 제품군은 해당 악성코드를 진단하고 있다.

안랩은 악성코드 피해를 줄이기 위해서는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파일/URL 실행금지 △백신 최신버전 유지 및 실시간 감시 기능 실행 △파일 실행 전 최신 버전 백신으로 검사 △OS(운영체제) 및 인터넷 브라우저(IE, 크롬, 파이어폭스 등), 오피스 SW 최신 보안 패치 적용 등 필수 보안 수칙을 실행할 것을 당부했다.

안랩 분석팀 최수진 주임연구원은 “공격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증가한 비대면 회의 등의 주제를 활용해 악성코드를 유포하려 했다”며, “비대면으로 업무를 하는 직장인에게 익숙한 소재인 만큼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의 첨부파일과 URL은 실행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상우 기자(boan@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COPYRIGHT CISOKOREA.ORG.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