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CISO News HOME > CISO News > 회원사 소식

회원사 소식


ETRI, 난공불락 5G망 보안프로그램 기술개발 착수 2020.08.19  

ETRI, 난공불락 5G망 보안프로그램 기술개발 착수

세계 최초로 5G 시대 막을 올린 우리나라가 이동통신망에서 좌시할 수 없는 비정상 데이터의 침투위협을 선제적으로 분석·탐지·대응 할 수 있는 보안기술 개발에 나선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이하 ETRI)은 8월 19일, 5G 엣지네트워크(Edge Network)와 멀티액세스엣지컴퓨팅(MEC)의 잠재적인 보안 위협을 탐지·대응할 수 있는 핵심기술 개발에 나선다고 밝혔다.

엣지네트워크는 5G망에서 단말과 물리적으로 가까운 기지국부터 지역 또는 광역국까지의 초기 접속 구간을 뜻하며, MEC는 엣지네트워크에서 클라우드를 이용해 컴퓨팅 서비스를 제공하며 지연 시간을 줄이는 기술로 5G 본질인 초연결·초저지연·초고속 융합서비스를 가능케 하는 핵심요소이다.

기존 4G 이동통신은 서울·수도권에 집중된 코어망을 통해 인터넷 서비스가 이뤄져 보안 관리가 상대적으로 용이했던 편이었다. 하지만 5G 이동통신은 사물인터넷 등 다양한 단말이 대규모로 연결되는데다 네트워크의 소프트웨어화로 코어망 뿐 아니라 공격 접점이 급증하게 돼 기존과는 다른 방패막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MEC은 외부 서비스 개발자의 응용이 실행될 수 있는 개방형 시스템으로 침투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높고 공격이 발생하면 전방위적으로 막대한 피해가 예상된다. 현재까지는 이와 같은 잠재적인 위협을 대비하기 위한 장치는 미흡한 수준이다.

이에 ETRI는 코어망 경계 중심의 보안위협 대응에서 벗어나 융합서비스 안정성을 보장하기 위한 ‘5G 엣지 시큐리티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ETRI는 △5G 엣지 네트워크 보안 △MEC 및 컨테이너 보안 △인공지능 기반 보안 위협 분석 및 관제 등의 기술을 개발 중에 있다.

‘5G 엣지 네트워크 보안’ 기술은 무선 액세스 네트워크(RAN)에서 포착되는 비정상 데이터를 분석하고 허위 기지국 등을 통한 침투 시도를 탐지하는 기술이다. ETRI는 이와 더불어 이동통신사 및 사설 MEC 보호를 위한 실시간 침해위협 탐지·차단 하드웨어 플랫폼도 개발할 방침이다.

‘MEC 및 컨테이너 보안’ 기술은 가상화 플랫폼과 실행 중인 컨테이너의 이상 징후를 탐지해 비인가된 접근을 통제하고 정보 유출을 차단하면서 응용 소프트웨어의 무결성 검증 등을 위해 개발된다.

‘지능형 보안위협 분석 및 관제’ 기술은 엣지 네트워크와 MEC로부터 취합된 보안상황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 기술을 이용해 보안 위협을 탐지하는 것으로 특히, 코어망과의 위협 정보를 공유해 5G 전역에 걸쳐 인프라 보안을 보장하기 위한 기술개발도 포함돼 있다.

ETRI는 개발된 기술들을 스마트팩토리에 적용해 5G MEC 기반 B2B 융합서비스 보안 실증을 통한 및 기술 실효성 검증도 추진한다는 복안이다. ETRI 박종근 정보보호연구본부 박사는 “네트워크 환경 변화에 따라 5G 엣지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위협을 선제적으로 분석·탐지·대응함으로써 5G 네트워크 인프라와 5G+ 융합서비스 안정성을 보장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ETRI 문대성 네트워크·시스템보안연구실장도 “ETRI가 지닌 네트워크 보안 및 클라우드 보안 기술을 바탕으로 코어망 뿐 아니라 5G 엣지 등 네트워크 전 영역에 걸친 안전성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기획평가원(IITP)이 지원하는 정보보호 핵심원천 기술개발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올해 4월부터 4년간 진행된다. ETRI가 주관기관을 맡고 성균관대학교, SGA솔루션즈, SK텔레콤, 소만사, 숭실대학교, 시스메이트, LGU+, 윈스의 산·학·연 컨소시엄이 연구개발에 참여한다.

출처 : 인더스트리뉴스(http://www.industrynews.co.kr)





COPYRIGHT CISOKOREA.ORG. ALL RIGHTS RESERVED.
개인정보처리방침